저녁을 먹으러 갔다가 커다란 벚꽃 나무에 활짝 피어난것을 보았다.
이제는 거의다 떨어져가는것을 보다가 아직도 이렇게 있는것을 보게될지 몰랐다.
아무래도 산쪽에 있는 음식점이라서 그나마 있는것이 아닌가 싶다.
그래서 한그루지만 참 크기에 보기에도 좋고 아름다웠다.

다음날 오후에 집에서 가까운곳에 산비슷하게 되어있는 등산로가 있다.
아니나 다를까 그곳에 갔더니 지대가 높아서 그런지
몇그루의 벚꽃나무에서 만개한것이 있었다.
보면서 좀 앉아서 쉬다가 우리는 운동하러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으로 고기를 먹고 나와서 차들이 주차된곳에 있는 벚나무다.
전체 다나오게 하느라 거리를두고 이렇게 담은것이다.
신랑도 나오게 같이 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아래에서 쉴 수 있게 의자도 하나 있었다.
요즘은 그나마 해가 길어져서 좀 이르게 먹었더니 완전히 지기전의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사한 눈처럼 보인다.
나뭇가지가 많아서 흰눈처럼 덮여있는것처럼 아름답다.
대낮에 보았다면 화려하지않았을까라는 생각도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오후에 등산로 갔을때 모습이다. 여기는 사람들도 많다.
여기는 들어가는 입구쪽이라 이렇게 이쁘게 되어있다. 나무가 위에처럼 그리큰것은 아니지만 그나마 볼 수 있어서 좋다.
우리는 이쪽주변에서 약간 높은쪽으로만 갔다. 정식코스를 하면 대략 5km정도 거리가된다. 그야말로 산으로 올라갔다가 내려갔다가 한다.



2019/04/17 13:58 2019/04/17 13:58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ummercamp.kr/rss/response/1

댓글+트랙백 ATOM :: http://summercamp.kr/atom/response/1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댓글 RSS 주소 : http://summercamp.kr/rss/comment/1
댓글 ATOM 주소 : http://summercamp.kr/atom/comment/1
[로그인][오픈아이디란?]